뉴스 > 뉴스 줌인 >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 ‘내부문제 외부 유출자 색출 논란’

소개 뉴스 TV 라디오 VOD 열린마당 사찰정보 전국방송망
FM 96.7 MHz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 ‘내부문제 외부 유출자 색출 논란’ 0
   2019-06-10 18:06


검침원들 “유출자 처벌하겠다 협박”↔“언론 보도 유감이라 말했을 뿐”

[속보] =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 소속의 ‘상수도검침원(이하 검침원)’들이 불공정한 업무분장(=검침분구 조정)을 주장하며 집단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검침원들이 “상수도사업본부 측이 내부 문제를 외부(=언론)에 유출한 검침원을 색출해 처벌하겠다고 협박했다”며 강하게 반발합니다.


/ 6월 4일 보도

앞서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 A 팀장은 “내부문제를 외부에 알린 것에 당황스럽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가가호호를 직접 방문해 상수도와 지하수 계량기를 검침 한 뒤 고지서를 배부하는 업무를 하는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 소속의 공무직 검침원은 33명입니다.


매일 현장에서 직접 민원인을 상대해야 하기 때문에 ‘업무구역(=검침분구)’ 조정은 이들에게 업무 강도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습니다.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올 초, TF(검침원 3명, 관리직 공무원 1명)를 구성해 검침구역을 각각 나누는 검침분구를 조정했습니다.       


하지만 검침원들은 검침분구 조정 결과가 불공정하다며 집단 반발하고 있습니다.


TF에 참여한 검침원 3명이 자신들에게만 유리하게 검침분구를 조정했다는 것입니다.


이에 검침원들은 “검침분구 조정이 불공정하다”며 “검침분구 조정을 다시 하거나, 과거로 돌려 달라”는 내용의 연판장까지 돌렸습니다.


이 연판장에는 33명의 검침원 중 24명이 동의·서명했습니다.


이후 검침원들은 검침분구를 주도한 ‘TF 참여 검침원’들과 관리‧감독 권한을 쥐고 있는 상수도사업본부 측에 개선을 요구했지만, 자신들의 건의를 묵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 A 팀장은 “검침분구 조정은 청주시의 고유권한”이라며 “내부문제를 외부에 알린 것에 당황스럽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이같은 입장을 반영하듯, 검침원들은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 측이 개선은커녕 ‘내부 문제를 외부에 유출한 검침원 색출’에 나섰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침원들은 “지난 5일 상수도사업본부 한 주무관이 검침원 직무교육 도중 24명이 서명한 문건을 외부에 유출한 것과 공무직 규정을 어긴 검침원들을 색출해 처벌하겠다는 취지로 말을 했다”며 “대다수 검침원들은 협박으로 받아들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기사(= 언론보도)가 난 부분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말했을 뿐”이며 “공무직 관리규정상에 성실의무, 업무지시 이행 문제 등에 대해 교육을 했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서명을 한 24명 중에는 충분한 설명을 듣지 못하고 서명 한 검침원들이 있는 것 같다”며 ‘분구조정이 불공정하다’며 24명이 서명한 ‘연판장’을 신뢰할 수 없다는 취지를 설명했습니다.